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예수님을 먹는 것의 의미
    회복의 길 2018. 8. 26. 19:50

                  

    최근 황택주 형제와 송림 자매가 여름휴가기간을 이용해 원주의 건강캠프에 다녀온 후로 몸과 마음에 좋은 변화가 많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좋은 것을 먹고, 몸 안의 독소들을 배출시켰기 때문입니다. 최근 한의사에게 진료받으면서 사람의 몸은 어떤 음식을 먹느냐 하는 것이 규칙적인 운동보다 더 중요하다고 말씀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천주교에서는 떡과 잔을 마시는 것을 성찬의 전례라고 하며, 미사의 핵심은 성찬의 전례에 집중이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떡과 잔(천주교에서는 성체와 성혈이라고 함)을 먹고 마시기 1시간 전부터 공복상태를 유지하며, 떡을 예수님의 몸으로 생각하고 정성스럽게 받아먹습니다. 그리고 스스로 죄 중에 있다면 고해성사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는 먹지 않습니다. 성경도 잘 모르고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천주교 신자들이 그래도 좋은 평을 받는 것은 이 '성찬의 전례' 때문인 것 같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요한복음 6 48절에서 "나는 생명의 떡입니다."라고 하셨고, 요한복음 651절에서는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떡이니, 누구든지 이 떡을 먹으면 영원히 살 것입니다. 내가 줄 떡은 곧 내 살인데 세상의 생명을 위하여 주는 것입니다."라고 하셨습니다.

    육체도 그렇지만 영적인 것도 무엇을 먹느냐에 따라 상태가 결정됩니다. 실제로는 예수님의 살과 피를 직접 먹는 것은 아니지요, 진짜로 먹는다면 초기교회처럼 식인풍습이 있는 집단이라는 말을 들을 것입니다. 생명나무이시고, 생명수인 예수님을 우리가 음식을 먹듯이 충분히 소화하여 받아들일 때, 우리의 영은 예수님의 성분으로 결정될 것입니다.

    우리가 매일 김치만을 먹는다면 김치 냄새가 납니다. 김치냄새가 배인 우리끼리는 잘 모르지만 외국사람들은 압니다. 독립운동가인 도산 안창호선생은 외국인들을 만나기 3일전부터 김치를 먹지 않아 그들이 역겨워하는 냄새를 풍기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합니다.

    생명의 떡이신 예수님은 우리 안에 들어와 우리와 연합되게 하시고, 어린 양이신 예수님은 우리의 죄를 대신 짊어지십니다. 또한 예수님의 피는 우리를 정결하게 하십니다. 감추인 만나이신 예수님은 그분을 먹는 우리를 그분으로 조성하십니다. 소가 사료를 먹듯이 우리도 예수님을 되새김질하면서 섭취한다면 우리는 예수님의 성분으로 건축되고 예수님의 향기가 주위에 전달될 것입니다.

    하늘의 왕이신 주님은 그분의 백성에게 자신을 떡으로 먹이심으로써 그들을 다스리십니다. 우리는 우리의 음식이신 그분으로 양육되어야만 그분의 왕국의 합당한 백성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의 공급이신 그리스도를 먹는 것이 왕국의 실재 안에서 사는 왕국백성이 되는 길입니다. ( 15:26 각주 1)

     

     

    '회복의 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긍휼  (0) 2018.10.28
    유언장  (3) 2018.09.02
    예수님을 먹는 것의 의미  (0) 2018.08.26
    우리의 영안에 있는 지성소  (0) 2018.08.19
    하나님은 태워버리는 불이시다  (0) 2018.08.12
    아내와의 신앙이야기2  (0) 2018.08.05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