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복음전파의 첫길을 떼다
    회복의 길 2018. 7. 8. 16:20

     

     교회의 복음실행은 3주만에 휴식기에 들어갔다. 성도 1인당 몇 장의 복음지를 나누어 주는 것 만도 처음에는 주저하였지만, 전단지 나누어 주는 것에 여유가 생길 무렵에 7~8월의 더위를 감안하여 교회에서 복음 전단지 배포를 일시적으로 중지한 것이다.

     복음전파는 9월 첫 주일부터 다시 시작 예정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경륜을 생각하고, 하나님의 뜻이 이 땅에서 이루어 지기를 갈망하는 나로서는 뭔가 시도를 하고 싶었다.

     내가 사진촬영을 취미로 시작한 것이 1983년이다. 그 무렵부터 같은 취미생활을 한 병수(가명)가 분당에 살고 있다. 오랫동안 불교에 귀의하여 있던 이 친구가 개신교로 최근 개종하였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35년간 동호인으로 지내다 보니 우리는 친구 이상의 감정을 가지고 있다. 이 친구를 성남교회에 데리고 오고 싶었다.

      내가 천주교에 있을 때는 복음 전파를 하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 내가 체험한 하나님과 내가 다니는 교회를 전하고 싶은 마음이 솟구친다. 복음전파를 서원한 날부터 이 친구를 위하여 기도하고 예수그리스도의 살아있는 영이 이 친구의 마음을 만져 주시고 적셔 주시기를 기도해왔다.

     그리고 7 5일 저녁에 이 친구를 만났다. 이 자리에는 40년전 군대생활을 같이한 태연(가명)이도 참석하였다. 이 친구는 병수가 부른 것이다. 무 작정 복음을 전하는 것보다는 병수가 어떤 처지에 있는지 확인하고 싶어서 말을 경청하였다.

     병수는 한때 우리나라 최대의 인테리어회사에서 부장급으로 근무하면서 63빌딩, 최고급 호텔 등의 인테리어를 진두지휘했었다. 퇴사 후에는 멋진 사무실을 두고 인테리어회사를 차렸으나, 경영난으로 부도를 낸 바 있다. 그후 회사에 취업을 하기도 하고 다시 사업을 하기도 하였으나 몇차례 부도를 맞아  현재는 경제적으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 친구는 아파트 단지, 빌딩 인테리어를 통째로 맡아 일거에 부를 축적하고 싶었으나, 이 모든 것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제 큰 꿈을 접고 홈인테리어를 하며 소박하게 살고 싶다고 하면서 현재 다니고 있는 교회에서, 사업하는 성도들의 전단을 만들어서 성도들에게 배포 예정인데, 2,000여명의 성도가 있는 대형교회라 성도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다. 경제적으로 무일푼인 상태인데 다니는 교회의 성도들의 도움을 받아 어려움을 벗어날 수 있기를 빌면서, 복음전파는 꺼내지 않고, 복음 전할 기회를 잠시 미루기로 하였다.

    다른 한편으로 태연이는 아날로그카메라 시대에 카메라점을 경영했었다. 그러나 시대가 디지털 카메라로 바뀌면서 변화에 적응하지 못해 부도난 케이스이다. 몇 년을 방황하던 친구는 새벽에 한 친구가 해장국을 사주면서, 건설현장에서 일용직으로 근무하자는 제안을 받아들여 11년째 토목공사현장에서 일을 하고 있다.

     이 친구가 원래 목표는 아니었지만 이 친구는 나에게 "자네를 40년간 지켜봤지만 흐트러진 모습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네, 그래서 나는 종교를 갖는다면 자네처럼 천주교로 가겠네." 라고 하였다. 내가 이 친구에게 천주교에서 지방교회로 옮겼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 이 말을 한 시간은 밤이 깊어서 이 친구의 말에 맞는 말을 해줄 수는 없었다. 다음에 이 친구를 만나면 준비한 말을 하고 싶다. 내가 옮긴 교회와 옮긴 사연과 예수 그 리스도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겠다.

     태연이도 기도 노트에 적고 주님의 회복안으로 올 수 있도록 기도하고 있다. 복음전파를 목적으로 처음으로 친구들을 만나서, 복음의 ''자도 못 꺼냈지만 시작이 반이라는 생각을 하면서 위안을 삼는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