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17년 1월 대만(臺灣)교회 방문기록
    회복의 길 2017. 5. 7. 18:38

                      

                        2017년 1월 26일부터 1월 29일까지 3박4일간 대만의 대북교회를 방문하였다.

    성남교회성도 약 400명과 성도들 친인척및 인근교회 성도 400명 등 약 800명이 타이페이 교회를 방문하였다.  우리는 단순히 여행을 목적으로 간 것이 아니다. 대만교회는 生養敎建의 길을 가므로써 20년전에 약 20개의 집회소가  타이페이에 있었으나, 우리가 갈 때는 62개의 집회소가 있었고 63번째 집회소를 곧 개소한다고 하였다. 그것은 단순히 양의 증가가 아니다. 1980년대 중반에 위트니스리 형제님이 대만을 방문하였을 때, 교회는 정체상태였다. 대만교회의 상태는 일반 기독교와 비슷한 모습이었다. 위트니스리형제님은 심하게 질책하시면서 1년이상을 대만에 머물면서 대만교회가 새길 실행을 하도록 지도하고 격려하였다. 이제 대만교회는 새길을 가면서 수많은 다음세대를 일으켜 교회가 양적으로, 질적으로 성장하는 선순환의 생태계를 만들어 놓았다. 나는 한국교회, 특히 내가 속한 성남교회의 생활에도 만족하고 있었지만, 대만교회를 보면서 새 예루살렘의 이상을 보게 되었고, 가는 길이 옳다는 것과 에스겔서의 네 생물의 동역과 같이 지체들과 동역하면서, 내 자신이 먼저 항상 영안에 있으면서, 교회가 가는 길에 동참해야겠다는 생각을 굳혔다.

     

    <위 사진과 이 사진은 대북교회 제 10집회소의 모습이다>

     

    우리는 가는 곳마다 극진한 환대를 받았다. 풍성함 먹거리와 영을 공급하므로써 우리는 지치지 않았다.

     

    첫날 숙소를 제공한 집에서의 침대- 소박하지만 정갈한 침구와 치솔, 1회용면도기, 수건, 발닦는 수건 등이  준비되어 있었다.

     

    타이페이의 야시장은 수많은 먹거리와 볼거리가 공존한다. 거기도 춘제로 연휴인데도 세계에서 온 인파가 걸어다니는 것이 것이 아니라 떠밀려 다니게 된다.

     

     지금은 섬에 머물고 있지만 대륙기질이 있어서 이 음식점의 주인은 동시 수용인원 1,000여명의 식당에서 한국성도 800명과 대만지체 200여명의 풀코스요리를 무상으로 제공하였다.

     

     

     

     

                       이곳은 네델란드가 과거 대만을 통치하면서 세웠던 총독부와 같은 곳으로 기억한다.

     

     

     

    대만에서는 교회방문만 한 것은 아니다. 낮에는 여러곳을 관광하였다. 그중에 방문한 예류지질공원이다. 예류지질공원의 여왕바위 앞에서 독사진을 찍으려는 사람이 너무 많아 각도는 좋지않지만 이정도 사진을 찍는데 만족하였다.

                     

     어디에 가든지 한국사람은 인증사진을 찍기 좋아한다. 예류지질공원에서도 예외없이 인증사진을 찍었다.                 

     

    지우펀 (九份)은 과거 금광이 있었던 곳이다. 끊임없는 미로와 먹을거리 골동품 등이 관광객을 유혹한다.

    안내자는 장국영이 나왔던 영화로 유명해졌다고 하는데,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모티브를 제공한 곳이라고도 한다.

     

    우리를 극진히 접대하였던 曾(증, 중국발음 쩡)氏 자택에서 우리일행과 쩡시가족들- 엄마는 하루종일 우리를 위한 음식을 준비하였고 아빠와 두 딸은 우리를 위해 둘레길도 같이가고 야시장도 같이가며, 차량을 운행하며 우리가 불편함 없이 활약하였다. 두째 딸은 어쩌면 우리를 이렇게 잘 대할 수 있느냐라고 했더니, "시골에서 부모님이 오시면 잘해드리잖아요. 우리는 가족입니다." 라는 말을 하여 나의 코끝을 시큰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들른 29집회소와 54집회소에서 우리는 헤어지는 시간을 가졌다. 가족의 헤어짐과 같이 우리는 눈물을 흘리며 이별을 아쉬워 하였다.

     3박 4일은 한순간에 지나가고 다시 비행기를 타고 귀국길에 올라야 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내 옆에 앉은 초면의 자매님이 내 명찰을 보고 깜짝 놀라는 것이 아닌가? 아침부흥 하는 분과 함께 4~5년전부터 나의 회복을 위해 기도하시던 파주교회의 홍자매님이다. 자리배치을 안배해 기도받는자와 기도하는 자를 연결하신 하나님께서 우리 가족도 회복시켜주시리하 믿는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